명태의 이름

명태는 효능만큼 이름까지 다양합니다.

명태로 불리게 된 어원에 대해서는 이유원(李裕元)의 ≪임하필기 林下筆記≫에“명천(明川)에 태(太)가라는 성을 지닌 어부가 있었는데 어떤 물고기를 낚아 주방 일을 맡아보는 관리로 하여금 도백(道伯)에게 바치게 하였던바, 도백이 이를 아주 맛있게 먹고 그 이름을 물으니 모두 알지 못하였다. 그리하여 이 물고기는 태가라는 어부가 잡은 것이니 도백이 이를 명태(明太)라고 하는 것이 좋겠다고 하였다.” 라는 기록이 있습니다.

우리가 일상적으로 많은 음식에서 접하게 되는 명태는 상태에 따라 부르는 이름이 제각각 인데요.

갓 잡아 싱싱한 명태는 ‘생태’, 냉동된 것은 ‘동태’, 말린 것은 ‘북어’라고 부릅니다.
또한 추운 겨울 덕장 등에서 몇 십번 명태를 계속 말리고 얼고 또 녹으면서 말리고를 반복하여 누릿하고 맛있게 변한 명태를 ‘황태’라 부르고, 몇 마리씩 줄에 엮어 뿌득하게 말린 것은 ‘코다리’로, 어린 명태는 ‘노가리’로 부른답니다.